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누누TV

오멘 저주의 시작 다시보기

오멘: 저주의 시작 - 고대의 악령이 깨어나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고전적 오컬트 공포의 맥을 잇는 신작으로, 수녀가 되기를 꿈꾸며 로마로 향한 마거릿(넬 타이거 프리 분)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는 그녀의 앞에 나타난 믿음을 시험하는 어둠의 그림자는 점점 그녀를 옥죄어 오며, 마침내 공포의 정체를 드러냅니다.


줄거리 소개

1971년, 수녀가 되고자 하는 마거릿은 로마에 도착하여 로렌스 추기경(빌 나이 분)과 재회하며 보육원의 소녀 스키아나에게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그러나 브레넌 신부(랠프 이네슨 분)의 경고와 함께 마거릿은 보육원이 숨기고 있는 끔찍한 비밀에 점차 다가서게 됩니다. 6월 6일 6시에 태어날 사탄의 아이, 즉 데미안의 출생을 막기 위한 그들의 고군분투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악의 존재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집니다.


장르 및 스타일

공포와 오컬트를 결합한 이 영화는 리처드 도너 감독의 원작 "오멘"(1976)의 프리퀄로, 데미안의 생모와 '666' 표식의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을 통해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펼쳐냅니다. 고어함, 음산한 사운드트랙, 그리고 예기치 못한 점프 스케어로 관객들에게 짜릿한 공포를 선사하며 동시에 현대 공포영화의 클리셰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를 보여줍니다.


비평가의 시선

비록 양산형 공포영화의 특징을 다소 답습하며 아쉬움을 남기기도 하지만, "오멘: 저주의 시작"은 영화 속에서 숨겨진 비밀을 추적하는 과정과 캐릭터들의 심리적 변화를 세심하게 그려내며 관객들을 압도합니다. 아르카샤 스티븐슨 감독의 섬세한 연출과 넬 타이거 프리, 빌 나이 등 배우들의 명연기는 이야기에 더욱 깊이를 더하며 영화를 통해 제기되는 '악의 본질'에 대한 질문은 관객들로 하여금 오래도록 생각해볼 여지를 남깁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고전 오컬트 공포의 팬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작품으로 영화 속 깊숙이 숨겨진 악의 기원과 그것을 막기 위한 인물들의 사투를 통해 잊을 수 없는 공포 경험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멘 저주의 시작

조회수 9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